정크본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본원통화(Moneray Base), M2, 은행 신용의 양이 얼마나 증가했는지에 대한 챠트입니다.

1.제목 ‘Predator’s Ball’은 밀켄과 드렉셀의 캘리포니아 지점에서 매년 개최하였던 정크본드 세미나의 별칭이었다. 세미나라고 하지만 전혀 학술적인 것은 아니고, 거래계의 동향 정보를 나누고, 성공사례를 발표하며, 무엇보다 밀켄 개인에 대한 열광과 충정, 방탕한 여흥 등이 뒤섞인 80년대 미국 금융계의 종교부흥회같은 모임이었다고 한다.

2. James B. Stewart의 ‘Den of Thieves’가 밀켄과 드렉셀의 몰락까지 ‘패거리’들의 일화 전반을 다루고 있다면, 이 책은 밀켄 개인의 성장과 추락에 보다 집중하고 있다. 가장 큰 차이는 악명 높은 아비트리지 트레이더인 보이스키의 내부자 정보 이용 사건에 대한 서술일 것이다. ‘Predator’s Ball’에서는 보이스키 사건을 밀켄에 대한 SEC, 연방검찰의 수사의 계기이자 단서가 되었던 에피소드로서만 간단하게 취급하고 있다.

3. 결국 작가 스타일의 문제이겠지만, 최근의 금융 논픽션에 비교한다면 디테일한 사실 정보에 치중하는 편이고 따라서 상당히 드라이하게 느껴진다. 특히 드렉셀이 승승장구하던 80년대 초중반, 드렉셀과 밀켄의 ‘머신’ 덕분에 부채를 끼고 거대한 인수합병극을 벌이는 장면들은 그야말로 “누가 누가와 거래하고, 누구와 누구의 거래는 무산 되었다”는 류의 객관적 사실들의 연쇄이다. 개인적으로, 논픽션은 이 드라이한 맛이 중요하다고 본다.

4. 이른바 ‘밀켄 머신’은 밀켄이 유동성을 공급하는 일종의 작은 정크 본드 시장이었다. 그가 가하는 당근과 채찍 — 결국 SEC의 수사 원인이 되는 -은 좋은 면에서 보자면 시장의 운영을 위하여 가하는 규율이자 인센티브라고 볼 수 있다. 성공한 금융상품 — 그것이 정크본드가 되었든 CDS가 되었든, 아니면 상장 전의 스타트업 주식이나 폰지사기 상품이 되었던 -은 필수적으로 그 자신의 시장이 존재해야 하고, 이 같은 사설 시장이 조성되고 관리되는 양태는 대부분 어딘가 부당하고, 사기같고, 비윤리적인 면모가 있게 마련이다. 한바탕 폭풍이 치고 나서야 허용되는 것과 금지되는 것의 경계선이 분명해지고, 법률이 제정되며 판례가 성립하게 된다. 결국 ‘양성화’되는 것.

5. SEC 제소와 연방검찰이 기소가 이루어질 당시부터 최근까지도 밀켄은 월스트리 탐욕 화신처럼 묘사되었으나, 정작 그 자신은 ‘생산성을 저해하는 로맨스와 富를 멀리할 것’을 그 수하들에게 강제하고, 스스로도 지극히 금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Predator’s Ball을 비롯하여 드렉셀의 영업방식은 방탕하고 조직범죄자같은 면이 있었음에도, 저자는 밀켄 자신은 이를 목적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서만 여겼던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6. 89년에 나온 책이다 보니 오늘날 현역인 인사들이 젊은 모습으로 종종 등장한다. 투자업계의 그루 중 한 명인 Oaktree의 하워드 막스, 올드 퀀트인 에드워드 소프가 드렉셀과 연계된 금융가로 나오고(소프가 운영한 회사는 드렉셀과 관련된 혐의로 연방기관들의 수사 대상이 되기도 하는데, 소프의 자서전인 ‘A 정크본드 Man for All Markets’에서도 비록 변명 조이긴 하나 이 에피소드를 다루고 있다), James B. Stewart 도 드렉셀 사건을 보도한 현역 기자로 언급되기도 한다.

7. 우연하게도 최근 읽고 있는 ‘Console Wars’에서도 주인공인 칼린스키의 전직 회사 마텔社가 드렉셀을 통하여 정크본드 펀딩을 한 에피소드가 언급되기도 하였다. 실제 SEC와 언론전이 벌어졌을 때(저자는 실제 비공식적인 방식으로 드렉셀과 밀켄에 대한 조사의 세부사항을 누출시킨 SEC의 행태에 비판적이기도 하다) 드렉셀은 자신을 적대적 인수합병이 아니라 공모 시장에 접근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새로운 자금줄을 마련해 준 회사의 이미지를 내세운다.

8. 투자은행업계만큼이나 인수합병에 관한 법률자문업, 소송 변호사의 이야기도 적지 않다. 예를 들어 드렉셀, 밀켄 변호팀은 SEC와의 소송에서 투자은행에 적대적인 판사의 제척(rescue)를 위하여 정교한 ‘이해상충 작전’을 짜는데(결국 실패하고 만다), 이런 류의 분쟁 이야기도 적지 않게 흥미롭다. Westlaw에 당시 상당 부분의 재판기록이 남아있는데, 정작 SEC의 소장(complaint)은 올라와 있지 않는 듯.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의 금융 자회사가 발행한 수익률 0.0000000091%짜리 회사채와 12%의 고수익률을 제공하는 중국 건설업체 카이사 그룹 홀딩스의 정크본드가 나란히 뜨거운 매수 열기를 연출,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실상 제로 금리와 보기 드문 고수익률을 앞세운 두 개 회사채가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것으로 보이지만 입찰에 공격적으로 뛰어든 투자자들은 매력적이라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월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각국 중앙은행의 비전통적 통화 정책과 이른바 ‘서브 제로’ 시대에서 비롯된 촌극이라는 해석이다.

16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도요타 모터스의 금융 자회사인 도요타 파이낸스가 25일 발행할 200억엔(1억8400만달러) 규모 3년 만기 회사채의 발행 금리가 0.0000000091%로 결정됐다.

이는 일본 회사채 발행시장의 사상 최저 기록에 해당한다. 역대급 저금리에도 입찰 대기 자금이 꼬리를 물고 있다는 것이 채권 인수를 주관하는 투자은행(IB)의 얘기다.

수익률만 고려할 때 도요타 파이낸스의 신규 회사채에 10억엔을 투자할 때 연 이자 수입이 1엔도 안 되지만 트레이더들이 ‘사자’에 뛰어든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이른바 ‘일본은행(BOJ) 트레이드’가 배경이다. BOJ는 통화정책 완화의 일환으로 BBB 혹은 그 이상의 신용등급을 평가받는 회사채를 유통시장에서 정기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1~3년 이내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가 BOJ 자산 매입 프로그램의 대상이다.

BOJ의 매입 가능성이 높은 회사채를 발행 시점에 사들여 높은 가격에 매각, 자본 차익을 노리는 전략이 트레이더들 사이에 커다란 인기를 끌고 있다.

도요타 파이낸스의 사상 최저 수익률 기록은 BOJ의 비전통적 통화 정책이 정크본드 초래한 채권시장 왜곡을 드러내는 단면으로 풀이된다.

다이와증권의 오하시 도시야스 신용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BOJ가 유통시장에서 채권을 높은 값에 사들이면서 이변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달 BOJ는 오는 24일과 내달 29일 각각 1250억엔과 1000억엔 규모로 회사채를 매입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대규모 자산 매입이 이후에도 이어질 여지가 높기 때문.

다른 한편에서는 정크 등급의 중국 건설업체 카이사 그룹 홀딩의 회사채 발행에 뭉칫돈이 몰려 들었다.

이른바 ‘서브 제로’ 채권이 15조달러에 달하는 가운데 12.25%의 고수익률을 제공하는 달러화 표시 회사채에 투자자들은 흥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특히 미국 투자자들이 20%에 달하는 물량을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1.75~2.00%까지 떨어뜨린 데 이어 올해 세 번째 금리인하가 점쳐지는 상황에 고수익률에 목마른 투자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채권 발행에 앞서 지난달 보스톤과 뉴욕,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진행된 카이사의 로드쇼는 주요 IB와 자산운용사의 머니매니저들이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중국 경제 성장률이 6%마저 위태로운 상황이고, 이에 따른 건설 업계의 실적 악화와 디폴트 리스크가 구조적인 악재로 자리잡고 있지만 월가는 고수익률을 확보하는 데 무게를 실었다.

채권시장 상황을 감안할 때 투자자들이 중국 건설업계의 회사채의 고수익률을 외면하기 어렵다고 WSJ은 전했다.

[뉴스핌 정크본드 베스트 기사]

[영상] 'BTS부터 임영웅까지'. 눈 못 떼는 '비상선언' VIP 시사회 [서울=뉴스핌] 이성우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비상선언' VIP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BTS 멤버 진을 비롯해 가수 임영웅, 배우 이민정, 안소희, 노정의, 주종혁, 강태오, 이정재, 정우성 등이 참석해 정크본드 자리를 빛냈다. [email protected] 2022-07-25 22:41

물가·금리에 환율까지…머리 맞댄 경제수장 5인방의 묘수 찾기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추경호 부총리를 필두로 한 재정·통화·금융 당국 수장 5인방이 경제 위기상황 대응을 위해 또 다시 한 자리에 모였다. 약 한달 만에 경제수장 5인방이 다시 회동한 것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고(高)' 현상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다. ◆ 경제수장 5인방 첫 번째 만남…가계부채 집중 논의 25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감원장, 최상목 경제수석은 하루 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두 번째로 열리는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이자, 경제수장 5인방이 완전체로 모인 자리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첫 번째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는 금융위원장 임명 이전인 관계로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이 대신 참석했다. 첫 회의에서 이들 수장은 '현 경제상황이 복합적 위기'라고 진단하고,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 부총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2022.07.24 [email protected] 하루 전 열린 2차 회의는 금융시장 안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날 안건도 ▲최근 국내 금융시장 동향(금융위·금감원) ▲최근 국제 금융시장 동향(국금센터) ▲금융부문 민생안정 주요 과제 추진계획(금융위) ▲금리 상승이 취약부문에 미치는 영향 및 대응방안(한은) 등 금융 시장 관련 현안이 주를 이뤘다. 특히 이날 경제수장 5인방은 가계부채 해결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결과 내년에 정부와 한국은행이 총 4000억원 이상을 출자해 가계부채 구조개선 작업에 나설 것을 합의했다. 추 부총리는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내년에 정부와 한은이 총 4000억원 이상을 추가 출자해 가계부채 구조개선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내년까지 예정된 안심전환대출이 차질없이 공급되면 은행권의 가계대출 변동금리 비중은 78% 수준에서 73% 아래로 최대 5.0%포인트(p)가량 하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심전환대출은 시중은행에서 변동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차주가 고정금리로 갈아타게 해주는 정책금융상품으로 주택금융공사가 공급한다. 오는 9월부터 출시예정이다. 만약 변동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에서 갈아타면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중금리가 오르더라도 이자 부담을 덜 수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변동금리로 계약 시 기준금리가 오르면 시중금리가 따라오르면서 금리 부담이 점점 올라가게 되는데, 변동금리를 지금 수준의 고정금리로 바꿔주면 금리가 계속 오르더라도 불안하지 않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으면 그만큼 차이가 발생하는데, 이를 주택금융공사에서 부담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859조4000억원으로 머지않아 2000조원 돌파를 눈앞에 둔 상황이다. 특히 확장재정을 추진한 문재인 정부 5년간 가계부채가 400조원 이상 큰 폭으로 늘었는데, 최근 고물가에 따른 금리 인상 등으로 그동안 쌓인 가계부채가 부메랑이 돼 돌아오고 있다. ◆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고' 경제위기 극복 속도전 현재 한국 경제는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로 인한 복합적인 경제위기에 처해있다. 우선 경제수장 5인방이 가계부채 해결을 제1의 화두로 삼았지만,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굵직한 과제가 산적하다. 가계부채 해결은 일종의 전초전인 셈이다. 당장 해결이 시급한 과제는 끝없이 치솟는 고물가를 잡는 일이다. 통계청이 이달 5일 발표한 6월 기준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998년 11월(6.8%) IMF 외환위기 이후 23년 7개월만에 최고치인 6%를 기록했다. 2021년 6월 2.3%에 불과했던 소비자물가가 불과 1년 만에 2.5배가량 뛰어오른 것이다. 지난 10월경부터 시작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이 본격적인 물가 상승에 시발점이 됐다. 그동안 정부는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쓸 수 있는 카드는 대부분 다 썼다. 지속되는 고유가 상황에 따른 유류세 최대폭(37%) 인하, 밀가루·옥수수·돼지고기·소고기 등 식료품을 비롯해 알루미늄·텅스텐 등 주요 원자재에 0% 할당관세 적용 등이 대표적이다. 마지막 남은 카드는 금리 인상으로 물가 상승을 인위적으로 끌어내리는 방법인데, 이 역시 경기 둔화로 이어져 경기 침체를 부추길 가능성이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13일 본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의 연 1.7%에서 2.25%로 0.5%p 인상하는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p 인상)을 단행했는데, 대출이 있는 가계 및 소상공인의 이자 부담이 급격히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이창용 총재는 금통위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물가와 경기 문제에 대해선 당연히 양쪽을 다 보겠지만 현재 물가가 6%대의 높은 수준, 특히 근원 인플레이션이 4%대까지 가는 상황은 경기와 관련 없이 너무 높은 수준"이라며 "고물가 상황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는 것이 우선이기에 물가 중심 통화정책을 운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재는 "물가가 더 오르고 경기가 나빠지면 어느 쪽에 중점을 둘지 보는데, 금통위 입장은 6%를 넘는 물가상승률이 계속되면 경기보다 물가를 먼저 잡는 것이 경기에도 좋고 전체 거시경제 운영에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물가가 이어지고 있는 미국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환율 역시 연일 전고점을 돌파하고 있다. 국내에 투자한 외국자본의 유출이 이어지고 있고, 국제유가상승으로 외화유출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1년 전 1150원 안팎이던 원달러 환율은 최근 1300원을 돌파하며 고공행진 중이다. 일각에서는 연내 원달러 환율이 1400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현재 한국의 경제 위기가 중국 내 공급망 불안, 우크라이나 사태 등 해외발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경제수장 5인방도 해외발 위기 요인이 더 이상 국내로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전 세계가 인플레이션과 경기 둔화 우려라는 중첩된 불확실성 속에서 최적의 해법을 찾아가는 과정에 있으며 우리 경제도 예외가 아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해외발 위기 요인이 국내로 전이·확산하지 않도록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2022-07-25 14:36

Tegesé saka "글로벌본드" ing bausastra Basa Korea

Dasanama lan kosok bali saka 글로벌본드 ing bausastra dasanama Basa Korea

BASA KOREA TEMBUNG KAKAIT KARO «글로벌본드»

Pertalan saka «글로벌본드» menyang 25 basa

online translator

PERTALAN SAKA 글로벌본드

pertalan saka 글로벌본드 saka Basa Korea menyang basa liyané kang kasuguhaké ing perangan iki kajupuk saka pertalan statistik otomatis; ing ngendhi inti unit pertalan yaiku tembung «글로벌본드» ing Basa Korea.

Pamertal Basa Korea - Basa Cina

Pamertal Basa Korea - Basa Spanyol

Pamertal Basa Korea - Basa Inggris

Pamertal Basa Korea - Basa India

Pamertal Basa Korea - Basa Arab

Pamertal Basa Korea - Basa Rusia

Pamertal Basa Korea - Basa Portugis

Pamertal Basa Korea - Basa Bengali

Pamertal Basa Korea - Basa Prancis

Pamertal Basa Korea - Basa Malaysia

Pamertal Basa Korea - Basa Jerman

Pamertal Basa Korea - Basa Jepang

Basa Korea

Pamertal Basa Korea - Basa Jawa

Pamertal Basa Korea - Basa Vietnam

Pamertal Basa Korea - Basa Tamil

Pamertal Basa Korea - Basa Marathi

Pamertal Basa Korea - Basa Turki

Pamertal Basa Korea - Basa Italia

Pamertal Basa Korea - Basa Polandia

Pamertal Basa Korea - Basa Ukrania

Pamertal Basa Korea - Basa Romawi

Pamertal Basa Korea - Basa Yunani

Pamertal Basa Korea - Basa Afrikaans

Pamertal Basa Korea - Basa Swedia

Pamertal Basa Korea - Basa Norwegia

Trèn migunakaké 글로벌본드

KEKAREPAN PANGGUNAN ARAN «글로벌본드»

Trèn

Kart kang kapituduh ing dhuwur nuduhaké arang kerepé kagunané aran «글로벌본드» ing negara kang béda-béda.

Tuladha kang kagunakaké ing sastra Basa Korea, pethikan lan warta babagan글로벌본드

BUKU BASA KOREA KAKAIT KARO «글로벌본드»

Temukaké kagunané saka 글로벌본드 ing pilihan bibliografi iki. Buku kang kakait dening 글로벌본드 lan pethikan cekak kang padha kanggo nyediyakaké panggunané ing sastra Basa Korea.

아리랑 본드의 경우 국제시장에서 원화를 필요로 하는 기업이 적어 국내기업들의 해외지사에서 발행하는 정도입니다. 요즘엔 전세계에서 동시다발로 채권을 발행하는 글로벌 본드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본드(bond) 우리말로 채권을 말한다.

전제조건 1'은 유로존 회원국들이 유로본드를 발행할 때 승인절차를 밟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부분 은 주권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논란의 소지가 존재한다. 통상 신규국채의 발행은 각 정부의 통치행위에 해당된 다. 그런데 유로본드의 탄생은 .

. 달러화 표시 외 국환 평형 기금 채권 을 글로벌 본드 형식 으로 발행 하였다 . 정부 는 19y 년 말 외환 위기 극복 을 위해 체결 된 국제 금융 기구 로부터 의 지원 자금 도입 을 계획 대로 추진하 었다 . 1998 년중 Ar 로부 터 4 차 에 걸쳐 보충 준비 ] SRF .

브라더스라는 글로벌 IB가 파산한 2008년 10월로 거슬러 올라가게 된다. 리먼 브라더스의 . 유로본드(유로존을 위해 비유로존 자본이 발 행한 채권) 도입과 유럽금융안정기금 증액 등을 통해 급 한 국가 채무만 불은 끌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역시 .

한편 유로 시장 은 자금 의 운영 형태 에 따라 T 유로 커런 시 ( Euro Currency ) 시 장 卷 유로 크레딧 ( Eurn Credit ) 시장 卷 유로 본드 ( Euro Bond ) 시장 의 셋 으로 나 누어 지는데 유로 커런 시 시장 은 1 년 이내 의 단기 자금 거래 , 유로 크레딧 시장 은 .

살지는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어디를 정착해서 한 수'였다는 일이 지금의 자리에 오는 데에 이것은 정녕 '신의 있으면 공유해주세요. 실패요. 저는 실패를 책상 의자에 본드로 붙인 것 같이 공부만 한다고 별명이 “본드 걸”이었는데 수능을 잘 못 봤어요.

고수익채권 펀드(High Yield Fund) 그레이 펀드(Gray Fund) 또는 정크본드 펀드( Junk Bond Fund)라고 도 부른다. 신용등급 BB 이하 투기등급 . 글로벌 펀드(Global Fund) 세계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투자하는 펀드를 총칭한다. 세계 주식시 장을 대상 .

제임스 본드의 제작 자 이언플레밍 덕분에 이 이름이 지닌 쾌활한 매 력에 호감을 갖기 시작했고, 이제 인기 순위에서 도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아직은 71위로 흔한 이름은 아니다. IAIN(이아인)은 독창적인 대 안이지만 철자가 좀 쓸데없이 .

그런데 MF 글로벌은 빚쟁이들 의 성화로 궁지에 몰리자 이 고객 전용 계좌 자금 을 빼내 빚쟁이들에게 담보로 내줬다. 결국 MF 글로벌이 파산을 신청했을 때 고객의 자금은 빚쟁이들에게 모두 동결되고 말았다. 정크본드의 '환상적인 표류기' RP 담보를 .

미국 국채 가격은 떨어지고 정크본드 가격은 오르리라는 데 돈을 건 것이다. 그러 나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의 컴퓨터 모델은 그해 8월 러시아 경제의 붕괴가 촉발할 글로벌 경제위기의 전염 효과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 결과 이 회사의 베팅 은 .

BABAGAN WARTA KANG NGLEBOKAKÉ ARAN «글로벌본드»

Weruhi yèn pawarta nasional lan internasional wis ngomongaké lan kepriyé aran 글로벌본드 digunakaké ing babagan warta iki.

KEB하나은행이 통합 후처음으로 글로벌 본드 발행에 나선다. KEB하나은행은 글로벌채권 발행과 함께 3000억원 규모 코코본드(신종자본증권)도 발행키로 하는 등 . «머니투데이, Nov 15»

산은은 "최근 한국물이 모두 10년 만기의 장기 채권으로 발행됐던 만큼, 5.5년 만기 채권의 경우에는 희소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6월 발행한 글로벌본드보다 더 낮은 . «머니투데이, Nov 15»

우리은행이 이달 중 글로벌본드(RegS/144a)를 발행해 외화 조달에 나선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선순위 채권 형태의 글로벌본드 발행 계획에 . «더벨, Okt 15»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자회사인 현대캐피탈아메리카(HCA)가 이르면 이달 글로벌본드를 발행한다. 현재 주관사 선정을 마치고 구체적인 발행구조 및 프라이싱 시기 . «더벨, Okt 15»

23일 국제금융시장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사는 이날 새벽 10년 만기 글로벌본드에 대한 북빌딩(수요예측)을 마무리했다. 이번 채권의 발행 금리는 10년 만기 미국 국채 . «더벨, Sep 15»

미국금리 인상 임박에 따른 긴장감이 치솟은 가운데 산업은행이 만기 10년짜리 달러채권 발행에 성공하고 기업은행은 코코본드 발행을 각기 빼어난 조건으로 성사 . «한국금융신문, Sep 15»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NH농협은행은 총 3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를 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9월에도 3억 달러의 글로벌본드를 발행한 바 . «헤럴드경제, Jul 15»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책은행인 수출입은행의 글로벌 본드 발행 금리가 5개월 만에 0.4%포인트 가량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본드 발행 금리 인상은 곧바로 . «머니투데이, Jul 15»

발행한 채권은 5.5년 만기 6억 달러와 지난해 8월 발행한 12년 만기 글로벌본드의 . 올해 1월 수은이 발행한 22억5000만 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를 제외하면 올해 . «전자신문, Jun 15»

글로벌 채권시장 불안 여파로 국내 은행권의 해외 채권 발행이 차질을 빚고 있다. 글로벌 채권시장은 미국의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신흥국 채권을 중심으로 . «중앙일보, Jun 1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남 건물주가 되는 것은 평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일이잖아요. 커피 한 잔 가격으로 강남 한복판에 있는 건물주가 된다는 것, 꿈 같지만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예창완 카사 대표가 서울 강남구에 있는 카사 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송렬 기자.

예창완 카사 대표가 서울 강남구에 있는 카사 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송렬 기자.

예창완 카사 대표(32·사진)는 "국내에서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농담을 들어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것이다. 대중들이 꿈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도록 위해 카사를 만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예 대표는 2014~2016년 크라우드 펀딩 회사 '텀블벅'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2017~2018년 벤처캐피털(VC) 옐로우독 투자심사역을 지냈다. 이후 2018년 4월부터 카사를 이끌고 있다.

예 대표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학부 시절을 보낼 때부터 빈부격차, 자산 집중화 등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자산 재분배를 위한 유동화, 간접투자, 대중화 사업모델을 고민하다 카사 창업까지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예 대표가 가진 생각은 투자자들에게도 통했다. 첫 공모 상품인 '역삼 런던빌' 완판을 시작으로 뒤이어 내놓은 상품들도 짧게는 수십 분 내 길게는 수 시간 내 완판했다. 지금까지 카사가 상장한 건물은 총 6개 공모 금액은 384억원이다. 회원 수는 16만명이다. 최근 공모한 천안 TE 물류센터를 기준으로 인원수 약 70%, 금액으론 81%가 재투자했다.

금융시장 흔들리는 와중에도…두 자릿수 수익률

금융시장이 흔들리고 있지만 카사 상품들은 두 자릿수 수익률을 내고 있다. 지난해 6월 장중 3316.08까지 치솟았던 코스피 지수는 지난 22일 기준 2400선까지 내려앉았다. 작년 10월 개당 7000만원 선까지 급등했던 비트코인도 현재는 개당 3000만원 수준으로 절반 이상 반토막 났다.

카사가 지금까지 공모한 상품은 총 6개로 이 가운데 '역삼 런던빌'이 1댑스(DABS)당 5738원으로 가장 높은 배당액을 기록했다. 최종 수익률은 연 14.정크본드 76%(세전)를 기록했다. 역삼 한국기술센터도 연 12.24%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예 대표는 "현재 카사에 상장돼 있는 건물들은 1댑스당 5000원 정도면 매수가 가능하다. 모토가 '커피 한 잔 값으로 건물주가 되자'였기 때문에 액면가를 5000원으로 했다. 5000원이면 강남 건물주가 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이 두 자릿수의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내는 상품으로 인식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댑스 보유로 배당, 시세차익, 건물 매각차익 등으로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부동산수익증권인 댑스(DABS)에 대해 설명하는 예창완 카사 대표. 사진=이송렬 기자.

디지털 부동산수익증권인 댑스(DABS)에 대해 설명하는 예창완 카사 대표. 사진=이송렬 기자.

세금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직관적으로 투자자가 카사에 내는 세금은 댑스를 사거나 팔 때 내는 0.2% 수수료와 댑스 매매 차익과 배당액에 발생하는 15.4%가 전부다. 부동산 소유나 매매에 따른 세금 부담은 없다.

예 대표는 "해당 건물에 대한 부동산 등기부등본을 떼보면 투자자의 이름이 들어가 있지는 않다"며 "투자자는 부동산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양도한 데 따른 세금을 낼 필요가 없다. 단지 댑스를 매매한 데 따른 거래 수수료와 댑스를 보유하고 있으면서 받은 배당에 대한 세금만 내면 된다"고 했다.

일반 투자자는 연간 카사에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이 2000만원으로 한정된다. 별도 신청으로 투자 자격 요건이 입증된 소득 적격 투자자(소득 1억원 초과)는 연간 4000만원까지 가능하고, 증권사로부터 전문 투자자로 인정받은 경우엔 한도 제한이 없다.

카사 믿을 수 있을까?

"울산에서 은퇴한 공무원입니다. 퇴직금을 굴리려고 알아보니 주식은 너무 위험하고 예금은 수익률이 높지 않아 고민하던 차에 카사를 알게 됐습니다. 카사는 안전한가요?"(카사 직원이 직접 받은 문의 메일 각색)

카사 직원은 이런 메일을 상당수 받는다. '정말 믿을 수 있는 상품인가'에 대한 질문이다. 카사는 상품 신뢰도를 끌어 올리기 위해 부동산을 고르는 것부터 심혈을 기울인다.

예 대표는 "부동산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1순위, 2순위, 3순위 모두 ‘입지’라고 얘기하고 싶다. 입지는 쉽게 바꿀 수 없는 요소이기 때문"이라며 "아무리 좋은 임차인이 있더라도 건물이 논밭들이 펼쳐진 시골에 있다면 서울 한복판에 있는 건물과는 차이가 클 것"이라고 했다.

카사가 건물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카사가 건물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입지'라고 설명하는 예창완 정크본드 카사 대표. 사진=이송렬 기자.

이어 "두 번째는 임차인"이라며 "부동산 가치는 임차인이 내는 임대료로 인해, 건물을 찾는 수요로 결정된다. 카사가 강남을 중심으로 투자할 건물을 찾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 밖에 카사는 선정한 건물을 직접 관리하지 않고 신탁사를 통해 관리한다. 투자자들의 예치금도 카사가 보유한 법인 계좌가 아닌 하나은행 등 시중은행에 특정금전신탁계좌를 만들어 따로 관리하게 돼 있다.

다만 투자자 입장에선 마냥 이를 믿어선 안 된다. 상장 건물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카사는 댑스에 적합한 투자자 유형을 1등급(매우 높은 위험)으로 책정했다. 높은 수준의 투자위험을 감내할 수 정크본드 있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단 뜻이다. 1등급 상품에는 정크본드(신용등급 BB+ 이하 회사채) 등이 포함돼 있다.

카사에서 거래하는 댑스는 대체 뭘까

댑스(DABS)를 풀어쓰면 전자식(디지털) 자산유동화증권(ABS)이다. 더 쉽게 말하면 조각내서 떼어갈 수 없는 자산(부동산)을 한 조각씩 떼어갈 수 있도록(유동화) 만들었단 얘기다. 이렇게 조각난 수익증권은 고객이 투자한 금액만큼 수익을 분배받을 수 있는 권리를 표시한다.

건물을 거래소에 상장하는 과정을 살펴보면 먼저 건물 소유주가 상장을 신청하고, 이후 전문 감정평가법인이 건물에 대한 가치를 평가한 다음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상장심의위원회를 거쳐 건물을 선정한다. 이후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금융당국이 최종 승인을 해주면 건물정보를 공개하고 공모청약을 진행한다. 청약 이후 건물이 상장되고 댑스가 발행되는 식이다.

건물 공모 및 댑스 발행 과정. 사진=카사

건물 공모 및 댑스 발행 과정. 사진=카사

예 대표는 "부동산을 기초자산으로 하고 거래는 주식처럼 한다. 부동산의 장점인 안정성과 주식의 장점인 간편성을 합친 상품이라고 볼 수 있다"며 "굳이 상품 성격을 따지자면 부동산보다는 주식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관련 법도 자본시장법을 따른다"고 말했다.

예 대표는 누구나 쉽게 건물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최종 목표라고 했다. 그는 "국내에서 연간 약 20조~30조원의 건물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데 거래 상당 부분은 고액 자산가들과 기관을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며 "카사가 성장해 더 많은 일반 투자자들이 건물 투자에 나서는 것이 꿈"이라고 강조했다.

우주인. 집우(宇), 집주(宙), 사람인(人). 우리나라에서 집이 갖는 상징성은 남다릅니다. 생활과 휴식의 공간이 돼야 하는 집은, 어느 순간 재테크와 맞물려 손에 쥐지 못하면 상대적 박탈감까지 느끼게 만드는 것이 됐습니다. '이송렬의 우주인'을 통해 부동산과 관련된 이야기를 사람을 통해 들어봅니다. [편집자주]

금 투자 | 경기침체 | 불황 | 골드 | 전망 | 상승 | 오를 것

갈수록 경기침체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금 투자자들에게는 좋은 뉴스입니다.

시장에 따르면 신용파산스왑(credit default swaps)이 올해 들어 거의 두 배가 되며 팬데믹 이전의 수준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신용파산스왑의 가격이 올라갈수록 파산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합니다. 채권 수익률의 상승 역시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를 반영합니다. 아래 차트는 정크 본드와 채권 수익률의 차이가 300에서 500bp까지 상승했음을 보여줍니다.

credit spread

채권 수익률과 정크 본드 수익률의 차이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투자자들이 위험한 채권을 보유함으로써 지게 되는 리스크가 매우 증가했음을 보여줍니다. 그 함의는 매우 간단합니다. 현재 시장의 투자 심리가 위축되고 있으며 시장 경제에 대한 자신감이 하락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위의 스프레드가 커지는 것은 금의 가격이 증가한다는 조짐입니다.

경기에 대해서 우려하는 것은 투자자들 뿐만이 아닙니다. 아래 차트가 보여주듯이 미국의 소비자들의 심리 역시 위축되고 있습니다. 현재 소비자 심리가 60 이하로 하락했는데 이는 대공황, 그리고 1980년의 경기침체 이후 최저치입니다.

소비자 심리 지수

소비자 심리 지수가 하락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상황을 이해하려면 경기변동이론, 즉 오스트리안 비즈니스 사이클 이론(Austrian Business Cycle Theory)을 떠올려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 이론에 따르면 대출과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금리를 낮추고 신용을 팽창시킴에 따라 시장에 공급되는 화폐의 유동량이 증가하면 호황이 찾아옵니다. 그리고 그 뒤에는 필연적으로 불황이 따라옵니다. 불황은 저축과 투자, 그리고 잘못된 투자 간의 불균형이 커지며 발생합니다. 그러면 신용 팽창은 위축되며 금리는 다시 상승합니다. 이미 자금이 투자된 프로젝트들의 펀더멘털이 그다지 굳건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지며, 그 프로젝트들에 투자금이 몰린 것은 저금리와 과도한 대출 때문이었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퍼져나갑니다. 그에 따라 버블이 터지고 거품이 걷히면 경기침체가 발생합니다.

이 이론을 현재의 상황에 적용해보겠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대응책으로 각국 정부들은 락다운을 감행했고, 그 비용은 매우 컸습니다. 손실을 메우기 위해 연준은 연방 기금 금리(Federal Funds Rate)를 거의 제로금리에 가까울 정도로 인하했습니다.

미국의 기준 금리라고 할 수 있는 연방 기금 금리에 대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에 보다 자세히 되어 있습니다.

배당주 투자 방법 - IEF와 연준 기준 금리와의 관계

IEF는 미국채 7~10년 물에 투자하는 ETF이다. 즉, 채권에 투자하는 ETF라는 의미이다. 최근 들어 연준에서 금리를 올린다는 발표가 이어지면서 주식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그리고 금리와 밀접한 관

또한 두 달 정크본드 사이에 본원통화(monetary base)를 40%나 증가시켰습니다. 이번 재정정책이 과거와 다른 점은 이번에는 연준이 유동성을 메인 스트릿 프로그램(Main Street Program)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했다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코로나 발발 이후 2년 간 M2가 40%가량 증가했으며, 은행 신용 - 즉 대출 - 은 20%가량 증가했습니다. 아래 차트와 같이 말입니다.

본원통화(Moneray Base), M2, 은행 신용의 양이 얼마나 증가했는지에 대한 챠트입니다.

새롭게 공급된 유동성은 기업으로 흘러들어 갔고 기업들은 새로운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인풋은 늘어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생산자 가격이 치솟았습니다. 아래 차트를 보시면 거의 40%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자 기업들은 더 많은 대출을 받아야만 했고, 단기 채권의 수익률이 증가하며 채권 수익률 곡선의 역전이 발생했습니다. 장단기 금리 역전, 채권 수익률 곡선 역전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미국 주식 전망 | 장단기 금리 역전 | 채권 수익률 곡선 정크본드 역전 | 경기 침체 가능성

최근 들어 미국채 10년물과 2년물의 금리 차이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장단기 금리 역전은 경기침체에 선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미국채 10년물의 금리에서 2년물의 금리를 뺀

채권 수익률 곡선 역전 | Inverted Yield Curve | 국채 수익률 곡선 역전 | 장단기 금리 역전

채권 수익률 곡선 역전, 장단기 금리 역전에 대한 내용을 번역한 글입니다. 미국 경제에 있어 채권 수익률 곡선 역전(inverted yield curve)은 침대 밑에 숨어 있는 괴물과 같은 존재입니다. 언제나 도

미국 주식 전망 | 경기침체 신호 : 장단기 금리 역전, 인플레이션

경기침체 신호 3개 : 높은 인플레이션, 장단기 금리 역전, 지정학적 불확실성 연이어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에 대한 뉴스가 나오고 있습니다. 뉴스를 읽다 보니 경기침체가 올 것인지, 혹은 이미

금리가 상승하며 더 이상 버티지 못하는 몇몇 기업은 구조 조정을 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면 경기침체가 발생하게 됩니다. 우리는 이미 몇몇 IT 기업들이 정크본드 비용 절감을 위해 인원을 감축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생산자 가격이 40% 가량 증가했습니다.

경기침체는 이미 시장에 발생한 상태일지도 모릅니다. 2020년 코로나 이후 있었던 유동성 공급은 유례가 없을 정도로 엄청나게 큰 규모였습니다. 하지만 일회성이었죠. 이것은 금에게는 좋은 소식입니다. 금은 경제 위기 정크본드 때 더 빛납니다. 실제로 2008년 경기침체기에 금은 4% 상승했습니다. 그리고 2009년 이후까지 꾸준히 올랐습니다. 현재는 아직 2007년이라고 봐야 합니다. 주식 시장은 베어마켓의 영역에 진입했지만 실물 경제는 아직 경기침체에 돌입하지 않은 그런 상황이라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이제 앞으로 상황이 변화할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금은 경기불황과 경기침체기에 더 강해졌습니다.

금의 차트입니다.

위의 차트에 보시다시피, 지난 6월에 금의 가격은 떨어졌습니다. 5월 31일의 $1839에서 6월 30일에는 $1817로 1.2% 하락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금의 퍼포먼스는 차트보다는 좋습니다. 최근 연준이 금리를 급격히 올리며 금은 저점을 다지는 중으로 보입니다. 지난 3월 연준은 금리를 25bp, 5월 50bp, 6월 75bp 금리 인상을 감행했습니다. 그로 인해 주식 시장은 급격히 하락했고, 코인들도 폭락했습니다. 하지만 금은 자신의 가치를 비교적 안정적으로 방어했습니다. 하지만 6월 초에 금의 가격이 $1800 아래로 떨어졌었습니다. 이제 금의 방어력이 서서히 줄어들고 있으며, 하락이 시작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높으며 GPD 성장은 감소하고 있습니다. 스태그플레이션이 다가오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시기에 금은 반드시 오릅니다. 미국 경제는 하락 국면이지만 연준은 금리를 올리고 있습니다. 경기침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는 것입니다. S&P500은 이미 베어마켓 영역에 진입했습니다. 신용 스프레드는 커지고 있으며, 이는 경제에 대한 자신감이 하락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지금까진 금리 상승이 금의 가격을 하락시키는 압력으로 작용했습니다. 하지만 금리는 곧 고점에 도달할 것입니다. 금리 상승이 중단되면 금은 오를 것입니다.

본 포스팅의 목적은 단순한 정보의 전달일 뿐 투자 권유나 종목 추천이 아님을 밝혀둡니다. 글의 내용에 의견과 사실이 혼재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로만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